김효정(金孝貞)

홈 > 연구성과별 자료검색
[연구사업]한국학 사전 편찬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개정증보
서지사항
이칭별칭 문정(文靖)
집필자한희숙
서비스 상세정보

본문

1383(우왕 9)∼? 고려 말 조선 초기의 문신. 본관은 선산(善山). 원로(元老)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제해(濟海), 아버지는 자연(自淵), 어머니는 이문정(李文挺)의 딸이다.1402년(태종 2) 식년문과에 동진사로 급제하고, 1427년(세종 9) 문과중시의 을과에 급제했다.1410년 사헌부감찰이 되고 1420년 우헌납이 되었다. 이듬해 봉숭도감부사판관(封崇都監副使判官)이 되었고, 1427년 우사간에 임명되었다.왕에게 흉년을 구제하고 백성들을 구휼하는 데 힘쓰고, 특히 충청·경상·전라·강원·함길도의 농사가 제대로 되지 않았기 때문에 경차관을 보내어 병선과 군기를 점검하고 불우(不虞)에 대비할 것을 하도록 건의했다.곧, 좌사간과 우사간이 되었는데, 이때 왕에게 백성을 사랑하는 마음과 정치로써 백성의 이익과 손해를 헤아려 정사에 힘쓸 것을 주장했다.1428년 결성현감 유맹하(柳孟河)가 이전(吏典)출신으로 재행도 없고, 특별한 공도 없이 수령의 직책에 임명되었다고 하면서 다른 직책에 제수할 것을 상소했다. 그리고 재행이 없는 자는 수령에 임명하지 못하도록 했다.또, 양녕대군(讓寧大君)은 광폐하고 태종에게 죄를 얻었는데, 자식을 성안에 거주하게 하는 것은 잘못이라고 탄핵했다. 한편, 승려들의 행동을 단속할 것과 예악 문물을 갖출 것, 풍속 중 사월초파일에 연등회를 열고 남녀가 무리를 지어 복을 비는 것은 고려시대의 폐습이라고 혁파를 청했다.그리고 유교 질서의 하나인 명분을 바르게 세워 국가를 다스릴 것과 불효·불충의 죄를 엄하게 다스릴 것을 건의했다.집현전부제학을 거쳐, 1432년 호조우참의·이조좌참의를 거쳐, 1434년 예문관제학으로 경상도관찰사로 나아갔다. 1437년 대사헌이 되고, 1452년(문종 2) 동지춘추관사가 되어 ≪고려사절요≫의 편찬에 참여했다. 그 뒤 벼슬이 이조판서에 이르렀으며, 주로 간관으로 지내면서 청빈한 정치와 국가의 질서를 바로잡는 데 노력했다.왕의 명을 받아 성리학 관련 책들의 발문을 짓고, 여러 지방의 명승지에 대해 찬술했다. 성품이 조용하고 깨끗하며 욕심이 없었으며, 시문에 뛰어나 <금성헌상운 金城軒上韻>이란 시가 ≪동문선≫에 실려 있다. 시호는 문정(文靖)이다.